“美 북한인권대사 개성공단 발언 철회해야”

남북경협국민운동본부(대표 이장희)는 9일 레프코위츠 미 대북인권대사의 개성공단 비판발언 철회를 촉구했다.

경협운동본부는 이날 발표한 성명서에서 “레프코위츠 대사의 발언은 단선적이고 편협한 접근방식일 뿐만아니라 남북한 국민의 정서와는 전혀 다른 시각”이라며 “우리 국민과 기업들이 개성공단의 성공을 통해 경제 활성화와 민족 분단의 해결을 동시에 염원하고 있는 것을 간과한 미국 인권대사의 발언을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단체는 “레프코위츠 대사가 개성공단이 남과 북에 왜 필요한지를 보다 더 연구하고 개성공단임금이 노동착취 수준이라고 한 강경발언을 철회하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경협운동본부는 이어 “남북경협을 통한 한반도 평화적 정착을 바라는 우리는 (미국이) 북한의 위폐문제를 거론한 금융제재와 탈북자 미국망명을 통한 입국 조치까지 강행함으로써 대북압박을 통한 강경 외교책으로 일관하고 있는데 대해 우려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