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한이 여기자 신변안전 보증했다”

미국 국무부는 북한이 억류중인 미국 국적 여기자 2명의 신변안전을 보증한다는 입장을 미국 정부에 알려왔다고 24일(현지시각) 밝혔다.

로버트 우드 미 국무부 대변인 직무대행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미국 국적의 한국계 유나 리와 중국계 로라 링 기자들을 잘 대우하겠다는 점을 보증했다고 밝혔다.

우드 직무대행은 또 “우리는 스웨덴 정부가 이들 두 여기자에 대한 영사적 접근권을 북한주재 스웨덴 대사관을 통해 제공받아야 한다는 점을 공식적으로 요청해 놓은 상태”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두명의 기자를 간첩 혐의로 신문하고 있다는 한국의 언론보도에 대해 “그 같은 보도를 알고 있다”고 말했으나, 그 같은 사실이 실제로 이뤄졌는지에 대한 대답은 하지 않았다.

우드 직무대행은 “우리는 이번 사태를 외교적으로 해결하려고 노력하고 있고, 관련 언급을 여기에서 적게 하는 것이 더 낫다고 판단하기 때문에 구체적인 문제로 들어가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며 물밑 외교를 통한 사태수습에 나서겠다는 종전 입장을 확인했다.

한편, 우드 직무대행은 북한이 ‘로켓 발사 유엔 안보리 제재시 6자 회담에 불참하겠다’는 발표에 대해 “그 보도를 확실히 보진 않았지만 그러한 행동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우리는 북한이 6자 회담에 빨리 돌아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