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한의 오바마 대통령 인종비하 발언, 추하다”

미국 정부는 8일(현지시간) 북한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을 인종 차별적 표현을 써가며 비난한 것에 대해 “추하고 무례하며 역겹다”고 비판했다.

케이틀린 헤이든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북한 관영통신이 과장된 언동으로 악명 높기는 하지만, 이번 언급은 특히 추하고 무례하다”고 밝혔다.

마리 하프 국무부 부대변인도 이날 워싱턴DC 내셔널프레스빌딩의 외신기자클럽(NPC)에서 브리핑을 갖고 “북한에서 나오는 언사를 표현하려면 얼마나 많은 단어가 필요한지 모르겠다”면서 “우리는 공격적이고 터무니없으며 불합리한 표현을 봐왔다”고 지적했다.

한편 북한은 박근혜 대통령을 비난하는 주민 반응을 관영매체를 통해 게재하는 방식으로 최근 오바마 대통령에 대해서도 ‘광대’ ‘원숭이’ ‘불량아’라는 표현을 써가며 비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