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한에 이어 對시리아 금융제재”

미국 재무부는 지난 4일 시리아 정부 산하 3개 기구를 대량살상무기(WMD) 확산자로 지정하고 국제 금융기관과의 거래를 원천 봉쇄했다고 미국의 소리 방송(VOA)이 전했다.

6일 VOA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행정명령 13382호(U.S. Executive Order 13382)에 따라 시리아 정부 산하 3개 기구를 대량살상무기 확산자로 지정했다.

행정명령 13382호는 지난해 6월29일 부시 대통령이 발표한 것으로, 대량살상무기를 확산하는 국가나 이들을 지원한 개인.단체들에 대해 미국 내 자산동결은 물론 미국과 국제 금융기관과의 거래를 원천봉쇄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이번에 대량살상무기 확산자로 지정된 3개의 시리아 기구는 응용과학기술 고등연구소와 전자기술 연구소, 국가기술표준계측연구소 등이다.

이들 기구는 미 행정명령 13382호에 의해 이미 대량살상무기 지원단체로 지정된 시리아의 과학연구조사센터(SSRC)의 자회사로, 비재래식 무기와 미사일의 개발생산 책임을 맡고 있는 시리아 정부기관으로 알려져 있다.

스튜어트 레비 미 재무부 테러 재무정보 담당 차관은 “시리아는 공식 정부기관들을 이용해 ’비재래식 무기’와 미사일을 개발하도록 했다”며 “미국은 이처럼 국가의 지원을 받는 대량살상무기 확산자들이 국제 금융체제를 이용하지 못하도록 계속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재무부는 또 “일본과 한국 정부도 미국이 지정한 이들 시리아의 대량살상무기 확산단체들 가운데 일부를 WMD 확산 우려 대상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