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한에 ‘도발적 행동’ 자제 촉구

미국은 23일 북한이 핵발전소의 폐연료봉을 곧 제거할 것이란 보도에 대해 도발적 행동을 자제하고 6자회담에 복귀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그들은 6자회담에 복귀하고 국제사회로부터의 고립만 심화시킬 도발적 행동을 삼갈 필요가 있다는 우리의 입장은 똑같다”고 강조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지난 19일부터 평양을 방문한 미국 국제정책센터의 셀리그 해리슨 선임연구원이 23일 베이징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이 향후 3개월 내에 영변 원자로에서 연료봉을 제거할 계획이라고 밝힌데 대해 이같이 논평했다.

해리슨 연구원은 평양에서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만나 6시간에 걸쳐 북한의 핵 문제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으며 김 부상이 북한은 “올 가을이나 연내로” 연료봉을 제거할 계획임을 밝혔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