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한문제 포괄해결 추구해야”

시민사회와 학계 인사 40명은 방한중인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에게 공개서한을 보내 `북한 문제’의 일괄타결과 한반도의 군사적 신뢰 구축, 북한의 인도적 문제 해결을 위해 미국이 노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들은 주한 미국 대사관을 통해 힐러리 장관에게 전달한 ‘미국의 대북정책과 한미동맹 방향에 관한 정책 제언’ 서한에서 ‘강인하고 직접적인 외교’로 북핵문제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해결’을 추구할 것이라는 오바마 행정부의 입장에 지지를 표명하고 “미국이 북한의 핵 포기와 북미관계 정상화,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을 목표로 하는 일괄타결 구도 하의 포괄접근을 추구할 것”을 제안했다.

이들은 또 앞으로 “한미 동맹관계는 피스 키퍼(peace-keeper)에서 피스 메이커(peace-maker)로 나아가야 할 것”이라며 “한미동맹은 한반도에서 전통적인 군사훈련과 군비증강을 지양하고 군사적 신뢰 구축과 군비 통제에 역점을 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미국이 인권문제나 식량난과 같은 북한의 인도주의적 사안의 실질적 해결에도 힘써 주기를 기원한다”며 “북한과의 관계 개선을 통해 북한이 이러한 문제들을 스스로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격려하기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서한에는 김상근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상임대표와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 백승헌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회장, 임종대 참여연대 대표,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백학순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정책위원장 등 40명이 서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