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한과의 자금거래 전면금지 검토”

▲ 美 재무부 건물

지난 7월 북한의 미사일 실험발사 이후 미국 재무부는 북한에 대한 경제제재를 한층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일본 지지통신이 미 재무부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30일 보도했다.

미 재무부 관계자는 “아직 제재의 내용이 확정되지 않았다”며 구체적 답변은 피했지만, 미국인과 미국 기업은 북한인 및 북한기업과 관련된 자금거래를 전면 금지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고 지지통신은 전했다.

현재 미국은 북한의 미사일과 대량살상무기(WMD) 프로그램에 공개적으로(openly) 관계된 11개 회사들에 대해서만 부시 대통령의 행정명령을 통해 거래금지와 자산동결 조치를 취하고 있다.

조선광업무역회사, 조선련봉총회사(련각산수출조합), 단천상업은행(조선창광신용은행) 등 3개사가 지난해 6월에 동결조치를 받았다. 이후 10월에는 조선해성무역, 조선종합설비수입, 조선국제화학합작, 조선광성무역, 조선부강무역, 조선영광무역, 조선연화기계합작, 토성기술무역 등 8개사가 제재 대상에 포함됐다.

한편, 북한의 원자재와 상품의 거래를 제한하는 내용이 포함된 미 재무부의 추가 제재조치가 다음 주에 발표될 예정이라고 일부 언론이 보도했다.

미국은 또 제재대상에 포함된 11개의 북한회사에 대한 자산동결과 거래금지 조치를 UN 모든 회원국에 요청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