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한고립 시도하고 있을 수도

미군 유해발굴작업의 돌연 중단과 찰스 카트먼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 사무총장 퇴진은 북한정권을 더욱 고립시키려는 노력이 진행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28일 로스앤젤레스 타임스가 전했다.

신문은 이날 ’미국 북한고립 시도하고 있을 수도’ 제하의 서울발 기사에서 전문가들을 인용, 지난 25일 미 행정부가 한국전쟁에서 사망한 미군 유해를 찾기 위한 국방부 프로그램을 중단하기로 한 결정과 지난 4월 말로 끝난 카트먼 KEDO 사무총장의 임기를 8월까지 한시적으로 연장키로 했다면서 미국은 그들이 갖고 있는 빈약한 지렛대를 북한에 사용하고 있는 지도 모른다고 보도했다.

한반도문제 전문가인 고든 플레이크 워싱턴 D.C. 맨스필드 태평양문제연구소(MCPA) 소장은 “미국은 별 볼 일 없지만 북한에 보탬이 될 만한 것들에 대해 빗장을 걸어 잠그고 있다”며 최근 취해진 잇단 조치는 미 행정부가 북핵 해결을 위한 6자회담에 북한이 복귀할 가능성이 더 희박해지고 있다는 전망 속에 “다음 단계를 준비하고 있다”는 신호라고 설명했다.

신원을 밝히기를 꺼린 전 국무부 관리도 유해발굴 중단은 평양에 나사를 조이려는 행정부의 일치된 노력이라며 “그들은 북한 주변을 차단하기 위해 적소에 조각들을 짜맞추고 있다”고 말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LA 타임스는 그러나 북한과 외교관계가 수립돼있지않고 북한의 에너지 80%가 중국으로부터 공급되고 교역통로도 대부분 중국과 연결, 사실상 경제적 연결고리도 없어 미국이 갖고 있는 지렛대는 제한적이라고 지적하면서 중국 또한 미국의 대북경제제재 요구를 무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신문은 또 지난 1994년 핵 동결을 조건으로 64억 달러 규모의 경수로 발전소를 건설, 북한의 에너지난을 덜어주기로 한 합의가 지난 2002년 미 행정부에 의해 좌절되고 카트먼 총장도 퇴진하게 됐으나 한국과 일본 등 관련 당사자들 때문에, 미 행정부가 KEDO 프로젝트를 완전히 백지화하지는 못할 것이라고 워싱턴 아시아재단 북한문제 전문가 스콧 스나이더를 인용했다./로스앤젤레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