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인권특사 후보 “대북방송 확대에 역점”

로버트 킹 미국 대북인권특사 후보자는 5일(현지시각) 자신이 특사에 취임하면 북한 주민들의 인권 보호 및 신장을 위한 방안으로 대북 방송 확대를 통한 북한 내 외부정보 유입을 촉진해 나가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킹 후보자는 이날 상원 인준청문회에 출석해 “북한은 세계에서 가장 악독한 인권침해 국가”라고 규정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2004년 ‘북한인권법’이 통과된 이후 93명의 탈북자들이 미국에 정착했다”면서, 특사에 취임할 경우 “이들 탈북자들의 미국 내 정착을 비롯해 망명 희망자들이 보호를 받을 수 있도록 국제사회 및 역내 국가들과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중국 정부는 유엔난민협약의 당사국으로서 탈북자를 추방하거나 북한으로 강제송환해서는 안되는 것 등을 포함해 협약 준수 의무가 있다”고 지적하며, “망명을 희망하는 탈북자들의 유엔 난민고등판문관실(UNHCR) 접근도 허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만약 상원 인준을 받게 되면 탈북자들을 도울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을 모색하겠다”며 “중국 정부에 대해 탈북자 추방과 강제 북송을 하지 말도록 촉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미국 정부는 한국의 전쟁포로 및 납치자, 일본의 납치자 문제에 대해 계속 관심을 유지해 나갈 것”이라면서 “이런 문제 해결을 위해 미국의 파트너들을 지원하는 외교적 노력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상원 외교관계위원회 국장직을 역임한 그는 인준이 이뤄질 경우 현재 미 정부 내에서 북한과 관련해 직책을 맡고 있는 인사들과 협력, 유기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킹 후보자는 지난해 2월 톰 랜토스 하원 외교위원장이 사망할 때까지 25년간 그를 보좌했으며, 2004년 미 행정부의 북한인권특사 신설을 의무화한 북한인권법이 입안될 때 이 일과 연관된 업무를 맡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