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미회담 결과 “지켜볼 것”

미 국무부는 8일 싱가포르 북미회담과 관련, 양측이 본국 정부와 회담 결과에 대한 협의를 벌이고 있다며 북한이 핵신고 요건을 충족할 수 있을지 지켜보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싱가포르 북미회담에서 핵신고 문제에 대한 잠정합의가 이뤄졌는지 묻는 질문에 양측이 “본국 정부와 모종의 협의를 하고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며 “앞으로 며칠간 북한측이 6자회담 다른 당사국들의 요구를 충족할 수 있을지 우리는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차관보가 밝힌 대로 싱가포르에서 제네바회담 이상의 진전이 있었다면서도 “앞으로 며칠 간 어떤 결과가 나올지 지켜볼 것”이라고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도 싱가포르 북미회담과 관련, “진전이 있었다면 좋은 일”이라고 말했으나 더 이상의 반응은 유보했다.

라이스 장관은 이날 국무부에서 캐나다-멕시코 외무장관들과의 회담이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힐 차관보로부터 싱가포르에서 열린 김계관 부상과의 회담 결과에 대한 잠정 보고를 받았으나 자세한 이야기는 나누지 못했다며 “만일 좀 진전이 있었다면 그것은 좋은 일”이라고 답변했다.

라이스 장관은 그러나 “북한과 해야 할 일이 매우 많다고 생각한다”며 “현재 우리의 상황은 어떻고 , 남아있는 일이 무엇인지 평가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중요한 것은 북미 양측이 북핵 2단계 합의상의 의무를 완수해 한반도 비핵화를 다루는 6자회담 일정으로 복귀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