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미대화 적절한 때 결정할 것”

미국은 4일 북미대화 여부를 계속 검토중이며 적절한 때가 되면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언 켈리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미대화 문제와 관련, “우리는 지금 숙고를 하고 있다”면서 “적절한 때가 되면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켈리 대변인은 이어 북미대화 이전에 북한으로부터 6자회담 재개에 대한 보증을 원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확실히 중요한 논의를 이끌지 않는 대화를 갖고 싶지는 않다”고 답했다.

그는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더라도 핵프로그램을 포기할 수 없다고 주장하는 상황에서 양자대화를 계속 가질 것이냐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하면서 “북한은 핵무기를 포기하겠다는 2005년의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우리는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우리는 6자회담의 맥락에서 양자대화가 이뤄지고, 이 대화가 6자회담 재개를 이끈다면 북한과 양자대화를 할 용의가 있다”는 방침을 거듭 확인했다.

그는 “북한이 그들의 약속을 준수할 수 있도록 우리는 북한과 다시 대화(reengage)할 용의가 있다고 말해 왔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과 마주 앉지 않고 어떻게 그 대화가 6자회담 재개를 이끌지 여부를 알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들과 마주 앉아 봤다”고 말했다.

한편 켈리 대변인은 북미가 대화에 합의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 “(6자회담 미국 수석대표인) 성 김 특사가 북한 측과 대화를 가졌지만, 북한과 우리가 가진 대화의 내용이나 실질적인 문제는 언급하지 않겠다”며 구체적 언급을 피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