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부시 대북정책 전망 엇갈려

미국내 한반도 전문가들은 21일(한국시간) 출범한 부시2기 행정부의 대북정책 변화 가능성에 대해 엇갈린 전망을 내놓았다.

돈 오버도퍼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교수는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인터뷰에서 “부시2기 행정부의 대북정책 향방을 아직 알 수 없다”면서 “대북외교팀이 6자회담을 통해 해결책을 도출하기 원하는 실용적인 인물로 채워졌다”며 대북정책 변화가능성을 점쳤다.

하지만 오버도퍼 교수는 “새로 출범한 부시 행정부 대북외교팀이 실제로 성과를 낼지 여부는 북한측 태도에 달려 있다”고 지적했다.

리언 시갈 박사(美뉴욕사회과학원)는 부시행정부의 대북외교팀은 지명되고 인준절차를 마친 것뿐이라며 “앞으로 대북정책에 대한 재검토 과정이 필요할 것”이라고말했다.

그는 “부시 1기행정부의 대북정책은 완전히 실패했다”고 평가한 뒤 “새 대북외교팀이 재검토 과정을 거쳐 미국의 태도를 변화시킬 준비가 되어 있는지, 북한과의 진실한 협상을 시도할 것인지가 관건”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북한은 핵문제 해결을 위해 미국으로부터 어떤 긍정적인 언사가 나오기를 갈망하고 있다”며 라이스 지명자의 ’폭정의 전초기지’ 발언은 부적절했다고 우려했다.

이와 달리 강경한 입장을 고수할 것이란 전망도 제시됐다.
에릭 헤긴보덤 미외교협회(CFR) 연구원은 “부시행정부 내에서 강온파 사이의균형추 역할을 했던 콜린 파월 전 국무장관이 퇴임한 후 부시2기 행정부는 강경한기조로 흐를 것”으로 전망했다.

클린턴 행정부의 대북정책을 이끌었던 조엘 위트 국제전략문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2기 부시행정부의 대북정책은 1기와 차이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부장관 지명자의 인준청문회에서 ’폭정의 전초기지’발언은 그동안 부시행정부의 기본적 대북인식이 그대로 반영돼 새로운 것이 없다”고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