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부시답방 일정 일방공개에 사과

미국 측이 조지 부시 대통령의 방한 일정을 우리와의 사전 조율없이 일방적으로 언론에 공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측은 이와 관련, 외교경로를 통해 우리 측에 사과의 뜻을 전했다.

외교 소식통은 2일 “미국 측이 오늘 새벽 주미 한국대사관을 통해 부시 대통령의 방한 일정을 우리에게 알려오면서 사전에 언론 브리핑을 통해 방한 일정이 공개된 점에 대해 미안하다는 의사를 전해왔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의 지난 주말 방한 당시 한.미는 부시 대통령이 8월8일 베이징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기 전에 한국을 들르는데 대해 원칙적으로 합의했었지만 정확한 일정은 확정하지 못했었다”고 덧붙였다.

데니스 와일더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은 1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부시 대통령이 오는 7~9일 열리는 선진 8개국(G8) 정상회담에서 이명박 대통령을 만날 예정이라면서 “이번 만남은 8월 5∼6일로 예정된 부시 대통령의 답방을 위한 기초를 다지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해 부시 대통령의 답방 일정을 공개했다.

일반적으로 정상회담 일정은 양국이 동시에 발표하며 시차 등으로 동시발표가 어려울 때에는 초청하는 측이 먼저 발표한다. 이번의 경우에는 한국이 초청측이다.

다른 소식통은 “와일더 보좌관이 G8 정상회담과 관련한 설명을 하다 실수로 부시 대통령의 답방 일정을 발표한 것같다”면서 “이유야 어찌됐든 외교적으로 매끄럽지 못한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백악관은 지난달 24일 부시 대통령이 7월 초에 답방하지 않는다는 사실도 한국 측보다 먼저 일방적으로 공개했었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미국의 잇단 외교결례가 `쇠고기 파동’을 겪으면서 생긴 한국 정부에 대한 불만을 표출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