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베이징협의서 北에 초기 조치 처음 공식 제안

미국은 지난 28-29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6자회담 북.미 수석대표 협의에서 “북한으로서는 미처 검토하지 못하고 나온 내용이 포함된” 공식 제안을 북한측에 처음으로 했다고 한국 정부의 한 고위 당국자가 30일 밝혔다.

정부 당국자는 이날 베이징 주재 한국특파원들과의 간담회에서,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아태담당 차관보가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에게 북한이 ‘조기수확(early harvest)’ 단계에서 취해야 할 조치들을 포괄한 제안을 “처음으로, 정식 제안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그 전에 이미 들었던 얘기지만 2단계에서 취해야 할 조치, 그 다음으로 취해야 할 조치 등을 구체적으로 북한에 제안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으나 구체적 내용이 무엇인지에는 언급하지 않았다.

당국자는 북한의 회담 초기 이행조치와 상응조치의 균형 문제에 언급, “서로 줄 것과 받을 것 간에 균형이 이뤄져야 한다…각자의 조치에 대해 상대방의 주관적 가치에 균형이 있어야 한다”면서 “첫 단계가 중요하기 때문에 서로의 기대치와 줄 수 있는 여력에 대해 조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30일 오전 베이징 시내의 한 중국 음식점에서 있었던 북한측 당국자들과의 회동에서 이 당국자는 “북한측이 비핵화 의지를 확실하게 보이면 얻고자 하는 것을 얻을 수 있다. 이 기류를 놓치지 말고 회담에 나와 북한의 진심을 미국에 확인시켜 주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당국자는 “북측 당국자와 1시간20분 동안 얘기한 후 미국측의 공식 제안에 대한 북한 반응을 속단하는 것은 무리지만 진지하게 검토할 것 같다는 인상을 받았다. 북측에 미국의 생각이 많이 달라지고 있는 것 같으니 잘 생각해 비핵화조치를 취하라고 권고했다”고 말했다.

당국자는 “핵보유국의 자격으로 6자회담에 참가하겠다는 입장에 변화가 있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그에 대해 구체적인 내용을 알지 못한다…그러나 핵보유국임을 인정하느냐 아니냐는 중요치 않다”면서 “북한이 고민하고 있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6자회담의 재개 시기와 관련, “적어도 (달걀) 반숙은 돼야 재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미국측의 제안에 대해 북한이 1주일 내에 회답을 하지 않으면 연내 재개가 불가능한 것인가”라는 질문에 “확실하지는 않지만 어렵지 않나 생각한다”고 답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