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번즈 부장관 訪中 “북한문제 등 현안 논의”

빌 번즈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27∼29일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행정부와 공산당, 군의 고위 당국자들과 연이어 갖은 면담에서 북한 문제를 비롯한 중요한 양자, 지역, 글로벌 현안에 대해 광범위한 논의를 했다고 국무부가 29일(현지시간) 밝혔다.


국무부는 서면 보고를 통해 “번즈 부장관과 중국 측 상대는 곧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동아시아 정상회의의 우선 의제를 검토하는 한편 세계 경제의 회복과 균형 성장을 촉진하고 아시아의 안보·안정·성장을 위해 양국의 노력이 중요하다는 점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특히 “아프가니스탄, 북한, 이란, 최근 중동사태 등 양국이 직면한 공통의 지역, 국제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면서 “양국이 함께 할 수 있는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국무부는 설명했다.


서면 보고에 따르면 미·중 양측은 남중국해 및 인권문제 등을 논의하는 한편 양국관계를 긍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한 노력의 중요성에 의견을 같이했다. 또한 전략적 신뢰관계를 구축하고 오해와 불신을 피하기 위한 협력의 틀을 계속 유지하기로 했다.


번즈 부장관은 취임 후 처음 이뤄진 이번 방중 기간에 다이빙궈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양제츠 외교부장, 왕자루이 공산당 대외연락부장, 장즈쥔 외교부 상무담당 부부장, 추이톈카이 외교부 부부장, 마샤오텐 인민해방군 부참모장 등을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