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백악관 “北때문에 6자회담 후퇴”

미국 백악관 데이너 페리노 대변인은 11일(현지시간) 북핵 검증의정서 합의를 위한 6자회담이 결렬된 것과 관련 “미국은 지금까지 추구해 온 행동 대 행동 원칙을 다시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며, 대북 전략을 재고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페리노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북한이 우리와 협력하지 않기로 결심하고 (검증 계획을) 문서화하려 하지 않았기 때문에 회담이 후퇴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6자회담 참가국 중 5개국이 검증의정서에 합의를 했기 때문에 문은 열려 있었고, 북한은 그곳을 통과해 걸어가면 되는 것이었다”고 지적했다.

페리노 대변인은 그러나 부시 행정부가 앞으로 구체적으로 어떤 대북 조치를 취할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다음 단계에 대해 밝히는 것은 아직 이르다”며, 북한의 테러지원국 재지정 문제에 대해서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가능성을 부인했다.

현재 검토되는 대북전략 재고 방안들에 대해서는 “사람들이 생각하고 있는 (대북 제재) 방안 중 하나는 에너지 지원일 것”이라며, 대북 중유지원 중단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한편,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의 테러지원국 재지정 가능성을 부인했다.

그는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해제는 법과 사실에 근거를 두고 취해진 조치”라며 “북한이 테러지원국 해제와 관련된 법적 요건을 충족하기 때문에 북핵 검증의정서 도출 실패를 테러지원국 재지정과 연계할 가능성은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부시 행정부에서 6자회담이 끝난 것은 아니다”면서 “‘행동 대 행동’ 원칙에 따라 북한의 대응을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