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방북단 “北, 6자회담보다 美·北협상 더 원해”

미국 오바마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북한을 방문했던 미국 민간단체 대표단에 따르면 북한은 6자회담 등 다자간 협상 보다 미국과의 직접 대화를 더 원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최근 북한을 방문하고 돌아온 조너선 폴락 미국 해군대학 교수는 7일 베이징 서우두(首都)공항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은 북핵 6자회담의 중요성에 대해서 인식하고 있지만, 다자 협상보다는 미·북간 직접 대화를 선호하고 있다는 걸 느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북한이 6자회담에서 급격한 진전이나 돌파구를 기대하지 않는 걸로 보였다”며 “북한은 현재 상태를 있는 그대로 두고 (미북협상을) 기다리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폴락 교수는 김정일 건강 문제와 관련, “이번 방북의 의제가 아니었기 때문에 북한 관리들과의 협의과정에서 전혀 언급되지 않았다”며 “북한은 현재 극단적으로 움직이는 것 같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함께 방북길에 올랐던 스티븐 보스워스 전 주한 미국대사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여부에 대해 “우리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추진에 우려를 표명했지만, 북한 관리들은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며 “북한은 우리에게 기다려보라고 말하면서 그것은 아무런 위협도 아니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북핵문제와 관련해선 “북한 고위 관리들과 북핵 문제 등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북한이 핵 불능화 프로세스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기를 희망한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북한은 오바마 정부의 새로운 대북 정책을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스워스 전 대사는 북한과 오바마 행정부와의 양자협상 개시 가능성에 대해 “오바마 정부가 북한과의 직접 협상을 피할 이유가 없다”면서 “북한 역시 6자회담과 미·북간 양자 협상을 모두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보즈워스 전 대사는 “북한과 매우 유용하고 흥미로운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으며 폴락 교수도 “북한과 매우 생산적인 대화를 했다”고 이번 방북 결과를 평가했다.

지난 3일부터 북한을 방문한 미국 민간 대표단은 스티븐 보스워스 전 주한 미 대사를 포함해 조너선 폴락 미국 해군대학 교수, 뉴멕시코 주지사 수석 고문인 토니 남궁 박사, 리언 시걸 미국사회과학원 동북아 협력안보 국장, 모튼 애브라모위츠 전 대사, 모튼 핼퍼린 미국 진보센터 선임연구원 등 모두 7명이다.

이들은 이번 방문이 민간 차원의 방북이기 때문에 오바마 대통령으로부터의 대북 메시지나 북한이 미국에 전달해 달라는 메시지는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2일 미국 국무부 우드 부대변인은 이번 민간단체 북한 방문이 오바마 행정부와는 무관하게 진행되는 것이지만 이번 방북 내용과 결과를 지켜볼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