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발전기로 초기단계 상응조치 참여 검토

미국이 소형 발전기 제공을 통해 북핵 `2.13 합의’에 따른 초기단계 대북 상응조치에 동참할 수 있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6자회담 당국자에 따르면 이날 베이징(北京) 주중 한국대사관에서 열린 경제.에너지 협력 실무그룹 회의에서 미국은 소형 발전기를 북한에 제공하는 방식으로 중유 5만t 상당의 초기 대북 상응조치에 동참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미측의 초기단계 발전기 제공은 200만달러 상당 안팎에서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우리 측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북한의 초기단계조치에 대한 상응조치로 중유 5만t을 제공하겠다는 의사를 재확인했다.

`2.13 합의’에 따르면 북한이 60일 이내에 영변 핵시설 폐쇄 및 봉인,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 입국 허용 등 초기 조치를 취하고, 나머지 참가국들은 중유 5만t 상당의 지원을 하게 된다.

당국자는 “미측은 초기 단계 상응조치에 참가하는 것을 검토중이라고 밝혔다”며 “초기조치 이행시한인 내달 14일 안에 준비가 완료되면 초기단계 대북 지원 물량 중유 5만t 안에 발전기 공급분을 포함시키는 것을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회의에서 북측은 자국 에너지 사정을 설명하면서 상응조치로 중유를 일정량 받길 원한다는 입장을 피력하고, 중유 이외의 지원은 다른 참가국들의 제안을 기초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당국자는 전했다.

또 러시아와 중국측도 북한내 발전소 개보수 등 다양한 지원 방안이 가능함을 피력했으며, 일본은 현재로선 대북 지원에 참여할 수 없지만 납치문제 등 관련 상황 진전시 참여를 희망한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북한 외의 나머지 참가국들은 북한 핵시설 불능화 시점까지 제공될 중유 95만t 상당의 추가 지원은 비핵화의 절차와 연계되는 만큼 비핵화 실무그룹 협의 상황을 지켜보면서 제공방안을 본격 논의하자는데 뜻을 같이 한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