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민주당, 부시에 對北 특사 임명 촉구

미국 상원의 민주당 지도부는 24일 조지 부시 대통령에게 미 행정부의 한반도 정책을 조정하고 북한과의 직접 대화 및 협상을 주도할 특사를 임명할 것을 촉구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상원 민주당 대표인 해리 리드(네바다) 의원과 상원 군사위, 외교위, 정보위의 중진인 칼 레빈(미시간), 조셉 바이든 (델라웨어), 제이 록펠러(웨스트 버지니아) 상원의원은 이날 서한에서 북한의 핵무기 추구를 종식시키기 위한 미국의 노력이 교착상태에 빠졌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북한 핵문제 때문에 “미국의 국가안보가 지난 1년간 퇴보했다”면서 부시 행정부가 북한과의 일대일 직접 대화를 거부하는 정책을 재고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미국이 대북 특사를 임명해야 하는 이유로 “한반도 정책을 조정하고 6자회담내 북한과의 직접대화에서 미국을 대표하는” 사람이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미국은 다른 나라들과 대화하는 것을 두려워하면 안되며, 우리가 (다른나라들과) 대화할 때는 하나의 권위있는 목소리로 말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이어 “만일 북한이 핵실험을 선택한다면 (북한의) 핵능력에는 의문이 없게될 것이며, 동북아의 (북한의) 이웃국가들도 자체적으로 핵무기를 개발할 것으로 예상하는 것은 비합리적인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들은 “우리의 현재 행로는 두가지 나쁜 결과중 하나로 가게될 것”이라면서 “미국은 본질적으로 북한의 연쇄적인 핵무기 생산을 묵인하게 되던지 아니면 필사적이고 핵무장을 한 정권과 군사적 대결을 하게 되는 자신을 발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의 프레데릭 존스 대변인은 민주당측의 이같은 서한과 관련한 질문에 “북한에 대한 우리의 입장은 잘 알려져 있다”면서 “우리는 북한의 핵야망을 다루기 위한 장치를 갖고 있으며 그것은 6자회담”이라고 말했다./워싱턴=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