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민주당, 김정일 核위협 강조

오는 11월 미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이 최근 영국에서 적발된 항공기 연쇄테러 계획 등을 예시하며 국가안보를 핵심쟁점으로 삼으려는 데 대해 민주당도 테러 증가, 북한과 이란의 핵문제 악화 등을 내세워 정면 대응에 나섰다.

민주당의 상원선거운동본부(DSCC)는 15일 북한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이 미사일부대의 행진에 박수를 보내는 장면을 포함해 아직 체포되지 않은 오사마 빈 라덴, 연설하는 이란 대통령 등을 담은 30초짜리 비디오를 최근 새로 제작, 자체 인터넷 사이트에 올렸다.

이 비디오는 자막을 통해 테러가 지난해 4배 늘고, “북한의 핵무기고도 4배 늘어났다”며 “더 안전해졌다고 봅니까. 투표로 바꿉시다”고 주장하고 있다.

북한 핵에 대한 불용과 북한 정권에 대한 비판의 강도에선 공화당과 민주당간 차이가 없으나 핵문제 해결을 추진하는 방식에서, 부시 행정부와 공화당 주류는 북한과 1대 1 직접 협상을 거부하는 반면 민주당은 일단 북미간 일괄 담판 방식을 시도해볼 것을 주장하고 있다./워싱턴=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