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민간단체, 평양국립결핵병원 보수 추진”

미국 민간단체가 2011년 상반기 사업으로 평양 국립결핵병원 수술실을 보수할 예정이라고 자유아시아(RFA)방송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방송은 “미국 동남부 노스캐롤라이나 주에  자리잡고 있는 민간단체인 ‘조선의 그리스도인 벗들’이 2011년 상반기 사업으로 평양 국립결핵병원 내 수술실을 보수할 예정이다”면서 “그러나 ‘미국의 경기 불황으로 연말 모금사업에 차질이 우려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방송은 또 “단체가 새로 시작하게 될 수술실 개보수 작업은 약 10만 달러가 소요될 예정이다”면서 “‘가능하면 1월 중 이 사업에 착수하려 하지만 미국 내 장기 불황으로 기부금 모금이 부진한 편이다’고 전했다”고 언급했다.


단체 관계자에 따르면, 이 단체는 50만 달러를 들여 국립 결핵 표준 실험실 개보수 사업을 진행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자금 잉여분이 많지 않고 12월 중순인 현재까지 모금액이 미미한 수준이라고 한다.


관계자는 “지난 10월 1주일간 병원을 방문해 모든 기술적인 점검을 마쳤고 지원금이 마련되는 대로 수술실 개보수 공사에 착수할 것”이라면서 “대부분의 공사는 현지 북한인이 담당하고 단체는 기술적 자문이나 건축 자재 등의 구입을 담당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방송은 단체가 2011년 하반기 사업으로 개성 결핵병원, 개성 간염병원, 개성 결핵요양원에 수도 공급 사업을 계획, 여기에 약 7만 5천달러의 예산을 필요로 하고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