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미-중, 대북제재이행 합의 재확인”

미국과 중국은 워싱턴 D.C.에서 열린 제1차 전략경제대화에서 북한의 비핵화 문제에 대한 논의를 벌였다고 미 국무부가 28일 밝혔다.

이언 켈리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한반도 비핵화 문제와 이를 달성하기 위한 공동의 관심사가 이번 논의 및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과 다이빙궈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간의 회담에서 다뤄졌다”고 말했다.

켈리 대변인은 이어 “미국과 중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874호의 이행 필요성과 6자회담 복귀의 필요성에 대한 합의를 거듭 확인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북한의 인권상황에 대한 미국의 관심을 묻는 질문에 클린턴 장관이 ARF (아세안지역안보포럼) 참석 당시 인권문제에 대한 우려를 거론했음을 상기시키면서 “우리는 정말 우려하고 있으며, 많은 다른 포럼들에서 인권 문제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그는 북핵문제가 해결되더라도 인권문제에 대해 계속 우려할 것이냐는 질문에 “명백히 그렇다”면서 “북핵 프로그램에 대해 정말 우려하고 있지만 동시에 북한의 인권 기록과 기본적인 주민들을 위한 정치적 자유의 부족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