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미얀마에 北에 썼던 금융제재 전략쓸듯

미국이 미얀마의 민주주의 및 인권탄압과 관련해 경제 제재를 강화할 예정인 가운데 그 방법이 방코델타아시아(BDA)의 북한 관련 계좌를 추적하고 동결했었던 것과 같은 금융제재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26일 사설을 통해 조지 부시 대통령이 전날 유엔 총회 연설에서 미얀마의 군사정권 지도자들과 재정적 지원세력에 대한 경제제재를 강화하고 인권 탄압 책임자와 그 가족들에 비자발급 금지를 확대할 것 등 대(對)미얀마 제재방안을 밝힌 것을 소개하면서 이같이 분석했다.

신문은 부시 대통령의 제재 강화 방안이 명확하게 설명되지는 않았지만 이 방안에는 싱가포르와 다른 동남아 국가에 있는 미얀마 정권의 계좌를 추적하는 것 등이 포함될 것이라면서 이는 미국이 전에 북한에 대해 사용해 어느 정도 효과를 거뒀던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신문은 이와 관련, 미 재무부는 조만간 경제제재 대상에 들어갈 사람들의 명단을, 국무부는 미 비자 발급 금지 대상을 정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신문은 이와 함께 미얀마에 대한 제재는 합당하고 필요한 움직임이지만 미얀마 군사정부가 유지될 수 있도록 하고 있는 러시아와 중국, 인도 등이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