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미얀마에 `北협력설’ 우려 전달

미국은 29일 이뤄진 미얀마와의 양자대화에서 북한과의 `핵협력설’ 등 `북-미얀마 군사협력’ 문제와 관련한 강한 우려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무부 고위 당국자는 30일 연합뉴스 기자 등과 만난 자리에서 뉴욕에서 전날 이뤄진 커트 캠벨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와 우 타웅 과학기술부 장관 등 미얀마 대표단간의 첫 직접대화 결과에 대해 이같이 전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과 버마(미얀마)간의 관계의 본질에 대해 우려를 하고 있으며, 이런 우려들을 테이블에 올려 놓았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과 미얀마간의 핵협력설도 논의가 되었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북한과 어떤 나라와의 군사협력에 대해서도 우려를 제기해 왔다”면서 부인하지 않았다.

그는 “동시에 캠벨 차관보가 밝혔듯이 버마는 최근 북한 화물선 문제와 관련한 건설적 역할을 했다”면서 “이런 얘기들을 모두 했다”고 언급,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결의 이행과 관련한 미얀마의 협력 문제도 논의됐음을 시사했다.

이와 관련, 캠벨 차관보는 이날 미얀마 문제를 다룬 상원 외교위 소위 청문회에 출석, “소화기(small arms)와 군사장비 공급 등 우리를 우려케하는 북한과 버마간의 일부 조치들을 우리는 봐왔다”면서 “그런 협력이 금지 영역으로 확장한 일부 조짐이 있다”고 공개적 우려를 제기했다.

그는 “(미얀마와의) 대화 초기에 우리의 우려 사안에 대한 의미있는 진전이 없이 제재를 풀거나 완화하는 것은 실수가 될 것”이라며 북한과의 협력설 등이 명확히 해소되지 않은 상태에서 미국의 대(對) 미얀마 제재가 계속될 것임을 밝혔다.

그는 민주주의, 인권 및 `핵협력’ 가능성까지 제기되는 북한과의 군사협력 관계에 대한 미국의 우려와 관련된 구체적 행동들과 미얀마에 대한 제재 해제가 명확히 연계될 것이라고 말했다.

캠벨 차관보는 버마와의 직접 대화 추진 배경과 관련, “핵과 대량살상무기(WMD), 탄도미사일을 포함한 민감한 기술과 모든 재래식 무기들과 관련한 북한과의 거래를 금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874호와 관련, 버마의 북한과의 관계에 대한 제기되는 우려에 초점을 맞춰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비확산 우려들 및 버마의 북한과의 밀접한 군사관계를 (향후 대화에서) 논의할 것”이라면서 “버마가 안보리 결의 이행을 약속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버마와 북한간의 관계의 본질과 범위에 대한 우려는 여전히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직접 대화를 통해 버마 지도부의 의도를 시험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미얀마 양자대화와 관련, “버마와 북한간의 관계, 이와 관련된 비확산 우려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대화를 “예비 협의”라고 성격을 규정하면서 “아웅산 수치 여사를 포함한 정치범 문제와 민족 갈등 등 많은 문제들을 논의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