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미사일 부대 지휘 ‘北전략로켓사령부’ 제재 대상 지정

미국 정부가 북한의 미사일 부대를 총괄·지휘하는 ‘조선인민군 전략로켓사령부’(Strategic Rocket Force) 등 단체 4곳과 개인 6명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

8일(현지시간) 미국의 소리방송(VOA)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와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이날 조선인민군 전략로켓사령부를 포함한 단체 4곳과 개인 6명을 미국의 행정명령에 위배되는 불법 무기 거래 활동에 연루된 혐의가 있다며 특별 제재대상(SDN)에 지정했다.

미 재무부는 이번 제재 대상에 오른 북한 기관은 조선인민군 전략로켓사령부와 해진 해운사, 평진 해운사, 영진 해운사 등 4곳이라며, 제재 대상에 오른 개인 6명은 최성일 단천상업은행 베트남 지사 주재원, 장범수·전명국 단천상업은행 시리아 지사 주재원, 김경남 조선무역은행 러시아 지사 주재원, 고태훈 단천상업은행 직원이라고 발표했다.

이어 재무부는 이번 조치가 대량살상무기 확산을 방지하는 대통령 행정명령 13382호와 북한의 무기 거래를 겨냥한 대통령 행정명령 13351호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조선인민군 전략로켓사령부의 경우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또는 대량살상무기 전달 수단의 확산에 물질적으로 기여했다고 재무부는 지적했다.

재무부는 조선인민군 전략로켓사령부가 지난해 3월 3일 단거리 스커드 미사일 2발을 발사하고, 3월 26일에는 중거리 노동 A미사일 2발을 시험 발사했으며, 7월 26일에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북한의 탄도미사일 계획에 가담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들 단체와 개인들이 미국과 유엔 제재를 우회하려는 시도에 대응하고, 북한 정부가 미국 금융제도에 접근하는 것을 막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이들의 미국 관할권 내 자산은 모두 동결되고 미국인들과의 모든 거래도 금지될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