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미북 양자대화 제3국 개최 요구”

미국 오바마 행정부는 북핵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미북간 양자대화와 관련, 장소는 제3국에서, 참석자는 스티븐 보즈워스 미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강석주 북한 외무성 제1부상으로 할 것을 북한에 요구하고 있다고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18일 보도했다.

신문은 미 정부 관계자 및 북미 협상 소식통의 말을 인용, 미국이 뉴욕 소재 북한 유엔 대표부 등을 통해 보스워스 대표가 참가하는 양자 대화 개최지로 중국 베이징(北京) 또는 동남아시아 등 제3국을 희망하고 있다는 점을 전달했다고 전했다.

미북 접촉이 베이징에서 개최되면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을 참여시키는 것도 가능하며, 강석주 부상은 김정일의 신임이 두텁기 때문이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미 정부는 최근 북한의 6자회담 차석대표인 리근 외무성 미국국장의 방미를 허가, 그의 방미 기간 성 김 미 북핵 특사와 접촉하도록 할 방침이다. 보스워스 대표와 김 부상의 협상을 위한 의제 등을 조율하기 위한 사전 접촉으로 읽혀진다.

미국은 특히 북한이 6자회담 복귀와 한반도 비핵화를 사전에 확약할 것도 요구하는 등 미북 대화가 6자회담을 대체하는 것이란 인상을 피하려 하고 있으며, 대화 시기는 오바마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이 시작되는 내달 중순까지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