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미북관계 진전, 北인권 개선돼야 가능”

로버트 킹 미국 국무부 대북인권특사는 8일 “북한은 미·북 양자간의 보다 가까운 관계는 북한 주민들의 인권상황 개선을 바탕으로 가능하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킹 목사는 이날 워싱턴 D.C. 피터슨 국제경제연구소에서 국가인권위원회 주최로 열린 국제심포지엄에서 “북한 인권상황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하는 미국의 정책은 일관돼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한 최근 미국 정부의 대북 수해구호품 지원에 언급,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원조는 정치·안보적 우려사항과 결코 연계돼 있지 않다”며 “인도적 지원은 오로지 자연재해에 따른 북한 주민들의 긴급한 요구를 바탕으로 추진한다는 것이 미국의 정책”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중요한 것은 북한 문제를 다루는데 있어서 인권문제를 진전시켜야 한다는 점”이라면서 “북한 주민들의 인권문제는 물론 인간안보문제를 증진시키는데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킹 특사는 북한인권 문제 해결을 위한 한미 공조를 강조하면서 “한미 양국은 한반도 안보 분야의 협력뿐 아니라 북한주민 인권문제 해결을 위해서도 협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킹 특사는 북한주민 인권개선을 위해 “북한 주민들이 바깥세상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많이 알아야 한다”며 대북 라디오 방송 등 다양한 미디어를 통한 정보 확산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와 관련 캐슬린 피츠패트릭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 담당 부차관보도 “북한으로 오가는 정보의 흐름을 증가시키고, 북한의 학대와 남용행위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