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미군유해 발굴위한 미북회담 검토 중”

미국 국방부가 지난 1월 북한의 미군 유해 발굴 재개를 위한 회담 제안에 대해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미 국방부 산하 전쟁포로와 실종자 담당국의 래리 그리어 공보실장은 8일(현지시간) RFA와 인터뷰에서 “북한 지역의 미군 유해 발굴이 (미국에게) 최우선 순위(top priority)에 들지만 유해 발굴 전에 관련 북미 회담을 거쳐야 한다는 게 미국 정부의 공식 입장”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그리어 공보실장은 “미국이 북한 지역의 미군 유해를 가능한 많이 발굴하는 데 전심을 다하도록 준비돼 있지만, 중요한 점은 이것(미군 유해 발굴)이 6자회담과 같은 정치, 안보 이슈와 분리돼 다루어져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지난 5일 북한 인민군 판문점대표부 대표 명의의 담화에서 “북한 도처에서 미군 유해가 마구 파헤쳐져 방치돼도 더 이상 상관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유해가 유실되더라도 책임은 미국 측이 져야할 것”이라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밝힌 바 있다.


북측은 담화에서 “미군 유해 실태를 방치할 수 없어 시급한 대책을 세우자는 지난 1월과 2월 두 차례에 걸친 북측의 통보에 미국은 북미협상은 6자회담을 통해서만 가능하다면서 정치적 이유로 외면했으며 더 이상 다른 방도가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미 정부는 1996년부터 2005년까지 미군 유해 발굴단을 33차례 북한에 파견해 왔다. 미 정부는 북한에서 발굴한 미군 유해 중 최소 107구의 신원을 확인해 가족에게 인도했지만 아직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6.25전쟁 참전 미군 실종자는 8천31명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