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망명신청 한국인, 북한출신 3배 넘어

미국에 망명을 신청한 한국인의 수가 미국의 2006회계연도(2005년 10월1일-2006년 9월30일) 기준으로 탈북자보다 3배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미 법무부 산하 이민심사국의 통계보고서에 따르면 2006 회계연도에 미국에 망명을 신청한 한국인은 48명으로 전 회계연도보다 배 이상 늘어나면서 같은 시기에 망명을 신청한 북한 출신 14명보다 34명(243%)이 많았다.

한국인 가운데 망명 신청이 받아들여진 경우는 48명중 1명에 불과했다.

대신 북한출신은 14명중 6명의 망명 신청이 미국 정부에 의해 받아들여졌다.

한국인 망명자의 수는 1997년도 8명, 98년도 18명, 99년도 41명을 기록한 이후 2006회계연도 이전까지 20명대 수준에 머물러왔었다.

한국인 신청자 등 망명 신청자들의 망명 이유에 대해서는 통계보고서에 구체적인 언급이 없었다.

한편 2006회계연도에 미국 망명을 신청한 중국인 등 전체 외국인은 5만4천432명이고 이 가운데 약 4분의 1에 해당하는 1만3천340명의 신청이 받아들여진 것으로 집계됐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