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마카오 BDA 제재조치 공식 발표

미 재무부는 14일 미 금융기관들에 대해 북한의 불법자금 세탁 혐의를 받고 있는 마카오 소재 방코델타아시아(BDA)와의 직.간접적인 모든 거래를 금지하는 조치를 발표했다.

지난 2005년 9월 이후 18개월 동안 BDA에 대한 조사를 벌여온 재무부는 이날 조사를 완료하며 이 같은 조치결과를 공식적으로 밝혔다. 이번 조치는 30일 후 발효된다.

미국 정부가 BDA에 대한 조사를 완료하고 마무리 제재조치를 발표함에 따라 마카오 당국은 그동안 BDA에 묶여있던 북한 자금 동결을 해제할 수있는 길이 열리게 됐다.

스튜어트 레비 미 재무부 테러.금융정보담당 차관은 이날 회견에서 “조사를 통해 BDA가 북한과 관련해서 불법활동을 눈감아주려고 한 의도가 있었음을 확인했다”면서 “BDA는 수수료를 바라고 북한 고객들의 금융거래에 대해 감시나 통제를 소홀히 했다”고 지적했다.

앞서 미 재무부는 지난 2005년 9월 BDA가 북한 계좌의 돈세탁 및 불법금융거래 의혹에 관여된 의혹을 제기, 돈세탁 우려기관으로 지정함으로써 마카오 당국으로 하여금 2천500만달러의 북한 계좌를 동결케 하고 BDA의 불법활동을 규명하기 위한 조사를 벌여왔다.

BDA는 북한의 미 위조달러화 거래대금과 위조담배, 마약거래 등 불법활동과 관련된 자금을 쉽게 거래할 수 있도록 도왔으며 몇몇 기업들은 BDA를 통해 수억달러를 돈세탁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재무부는 밝혔다.

이에 대해 북한은 지금까지 동결된 BDA 자금 해제를 요구하며 지난 2005년 11월부터 북핵 6자회담을 거부, 6자회담이 1년여 교착상태에 빠졌으며 지난 1월 북미 베를린 양자회담 및 3차례 북미간 실무접촉을 거쳐 지난 2월13일 베이징에서 개최된 6자회담에서 30일내 BDA문제 해결을 합의했었다.

재무부는 그러나 이날 BDA의 북한 계좌 동결 해제에 대해선 마카오 당국이 결정할 문제라고 밝히며 동결이 해제될 북한 자금 규모에 대해서도 언급을 피했다.

재무부는 BDA에 대한 조사결과를 이미 마카오 당국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마카오 당국은 BDA에 묶여있는 북한 자금 2천500만 달러 중 합법자금으로 밝혀진 800만~1천200만달러를 해제할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북한과의 관계를 고려, 전부를 해제할 것이라는 전망도 일부에서 제기되고 있어 주목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