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마카오 북한계좌 거래내역 상당 부분 파악”

미국 당국은 지난해 9월 동결한 마카오의 방코델타아시아(BDA)의 북한 계좌 거래 내역을 상당 부분 파악했다고 워싱턴의 외교 소식통이 19일 밝혔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미 당국은 2400만 달러 상당이 예치된 북한 계좌들을 동결한 이후 거래내역 조사에 나선 결과 BDA 측이 북한의 거래 내역을 컴퓨터에 저장하는 공식 거래 내역외에 연필 등으로 작성한 별도의 입출금 명세서를 보관해온 사실을 확인했다.

이 소식통은 “미 당국은 북한 계좌에 밖으로 드러나지 않게 수작업으로 이뤄진 별도 거래 내역이 방대한 점으로 미뤄 이 계좌를 개인적인(personal) ’수뇌부의 거래’(leadership transaction)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수뇌부의 거래’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비자금을 관리하는 이른바 북한의 ’39호실’에 의해 이뤄진 것으로 미국은 파악하고 있다면서 “BDA측이 컴퓨터에 올리지 않은 자료가 워낙 많아 북한 계좌는 현재 파악된 40여개에서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워싱턴의 한 금융계 소식통은 “BDA측이 북한을 위해 별도의 입출금 명세서를 보관했다는 것은 거래 내역 공개를 꺼리는 북한측 요청에 따른 것일 수 있다”고 말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