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루터교, 탈북고아 미국 입양 운동 벌여”

미국의 루터교 이민, 난민봉사단체가 국무부와 함께 탈북 고아들의 합법적인 미국 입양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 단체는 탈북고아 입양 사업과 관련 미국 국무부의 정식 승인을 받았다.


호프 플린치바흐 루터교 이민, 난민봉사단체 교육담당관은 8일 RFA와의 인터뷰에서 “탈북 고아를 돕거나 입양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으며, 미국인 사이에서도 탈북 고아의 입양에 대해 관심이 크다”고 말했다.


호프 교육담당관은 “탈북 고아가 입양되려면 난민 인정을 받아야 하는데 중국 정부의 비협조와 까다로운 절차 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들을 합법적으로 입양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강구하고 있으며, 중국 정부는 탈북고아들이 난민 지위를 받을 수 있도록 허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호프 교육담당관은 북한의 식량난과 탈북, 정치범수용소 등을 다룬 ‘I will Cross the River'(저 강을 건너리라)를 2008년 출간해 북한 내 고아들을 돕기위한 기금으로 수익금을 사용했다.


이 책은 지난해 10월부터 한국어로 번역돼 한국과 미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