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러`은행 송금 중개 서면 면책보장

마카오의 방코델타아시아(BDA) 은행에 묶여 있는 북한자금 2천500만달러가 러시아 은행으로 송금될 것이라고 알렉산드르 로슈코프 러시아 외무차관이 14일 공식 확인했다.

로슈코프 차관은 이날 “BDA내 북한 자금이 극동 지역의 러시아 은행들 중 한 곳에 있는 적절한 계좌에 송금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러시아의 인테르 팍스 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또 “북한이 계좌를 갖고 있는 은행은 러시아에 여러 개 있다”면서 “그러나 이 계좌가 북한 당국의 것인지, 개인 소유인지는 잘 모른다”고 말했다.

로슈코프는 특히 러시아 은행이 송금에 개입하더라도 어떠한 제재도 받지 않을 것이라는 서면약속, 이른바 ‘제재면책 보장’을 미국으로부터 받았다는 사실을 거듭 강조했다.

로슈코프 차관은 “우리는 조지 부시 현 정부에서 뿐만 아니라 그 이후 정부에서도 이번 BDA 송금 중개와 관련해 어떠한 제재도 받지 않을 것이라는 확신을 갖고 있다”면서 “미국의 보장은 확고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BDA 북한자금의 송금은 BDA은행→마카오 금융관리국→마카오 대서양은행→미 뉴욕 연방준비은행→러시아 중앙은행→극동지역 상업은행 등 모두 6단계를 거쳐 조선무역은행으로 최종 이체될 것으로 관측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