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두만강.압록강 섬들도 분쟁지역 분류 오류

독도를 `주권 미지정 지역’으로 분류했다가 최근 원상회복시켰던 미국 국무부가 두만강과 압록강의 섬들도 영토 분쟁 지역으로 분류하는 등 곳곳에 표기 오류를 범하고 있는 것으로 4일 확인됐다.

미 국무부 주도로 작년에 지명위원회(BGN)의 승인을 받은 ‘주권 미지정’ 코드 분류 제안서에 따르면 세계 31곳이 주권 미지정 지역으로 분류돼 있고 한국의 경우 독도와 두만강과 압록강의 섬 등 3곳이 분쟁지역인 주권 미지정 지역으로 분류돼 있다.

독도는 한국과 일본의 영유권 분쟁의 대상 지역이며 압록강과 두만강의 여러 섬과 모래톱들은 북한과 중국의 영유권 분쟁의 대상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BGN의 인터넷 사이트에는 압록강은 중국령으로, 두만강 하구는 러시아령으로 표기하는 등 문제도 드러냈다.

외교부는 이와 관련, “정부는 미국의 주권 미지정 관련 문서의 존재와 내용을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으며 독도에 대한 원상회복 조치를 요구할 때 이 문제들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또 “BGN의 일부 전문가들이 작성한 이 문서는 미 정부의 공식 입장이 아닌 특정 전문가들이 논의한 내용”이라면서 “전반적으로 오류를 재검토해 나겠다는 것이 미 정부의 입장”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