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도발엔 보상없다…北 더욱 고립될 것”

북한이 9일 서해 북방한계선(NLL) 해상으로 해안포를 발사한 것에 대해 미국은 이러한 북한의 도발로 계속해서 고립이 심화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은 북한에 계속 전달할 수 있는 것은 이런 도발들에 보상이 없을 것이라는 점이고 북한은 계속 고립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이러한 도발은) 도움이 되는 신호가 아니”라면서 “이번 건은 정확히 우리가 북한이 피하기를 바라던 행동”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 지역에 매우 많은 해안포를 발사한 것은 확실히 우리가 보고 싶지 않았던 일로, 긴장을 완화시키는 최선의 길이 아니”라면서 “(향후 북한이) 좀 더 많은 도발을 할 것 같아 유감스럽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는 대북제재 1874호의 완전한 이행을 위해 국제사회와 계속 협력해 나갈 것이며, 북한이 노선을 변경하도록 압력을 넣는 방법을 계속 찾아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의 시각을 북한에 되풀이해서 전했다”면서 “북한이 도발적 행동을 중단하고 이웃 국가들과 건설적으로 협력하는 길을 찾고, 긴장을 완화시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8일 북한에 의해 나포된 ’55대승호’ 사건과 관련, “북한이 공해에서 어선을 나포해 갔다는 것을 알고 있으나 구체적으로 어떤 상황이었는지는 불명확하다”면서 “한국이 이 사건을 조사중”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