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화 필요하지만 ‘돌아갈게’ 말만으론 안돼”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과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은 5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회담을 갖고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한 남북관계 개선 및 6자회담 재개 필요성 등을 협의했다.


이날 회담에서 미국은 현 한반도 상황을 풀기 위해서 북한의 진정성 있는 태도 변화가 전제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미국은 대화 재개를 위한 적절한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는 점을 중국 측에 강조하고 양국은 향후 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한 노력을 벌이는 데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정부 소식통은 “중국 정부도 대화 재개에 앞서 남북관계 개선이 필요하다는 점에 대해서는 한미와 인식을 같이하고 있다”면서 “미중은 대화재개를 위한 여건 조성에서 남북 대화 등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은 북한이 5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무조건적인 남북 당국간 회담’을 제의한 데 대해 “진정성을 우선 보여야 한다”며 추가 도발 중지 약속과 2005년 9.19 공동성명 이행 등을 중국측에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이날 회담 후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대화는 열려 있지만 협상을 하기 이전에 북한이 진정성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해야 할 명백한 일들이 있다”고 밝혔다.


크롤리 차관보는 “북한은 지속가능하고 진지한 대화를 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비롯해, 이 (무조건적인 대화) 제안이 진지하다는 점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화가 필요하지만 북한이 ‘(대화로) 돌아갈게’라고 말만 하는 것으론 안 된다”면서 “적절한 환경(appropriate context)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이 건설적인 대화를 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한미에 보여줘야 한다”면서 “추가적인 도발이 없을 것이라는 점을 확실히 약속하는 것도 하나의 조치이며, 2005년 공동성명 약속 이행할 준비가 되어 있다는 점을 보여주는 것도 또 다른 조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양제츠 부장에게 현재의 환경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전했다”면서 “양국은 모두 긴장완화를 원하고 남북간의 대화는 매우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역내 안정이라는 같은 목표를 공유하고, 2005년 공동성명 하의 의무를 북한이 준수하기를 원한다는 입장을 확인했다”면서 “우리는 대화가 열려있다는 점도 확인했으며, 6자회담의 맥락에서 진지한 협상이 재개되는 것의 가치를 이해하고 중요성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