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화 제스처는 北 무장해제용”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3일 “미국의 미사일방위(MD) 체계 수립 책동으로 조선반도와 그 주변에서 군사적 균형이 파괴되고 새로운 군비경쟁이 일어날 수 있는 조건이 조성되고 있다”며 북한을 겨냥한 MD 체제 구축을 강력 비판했다.

노동신문은 ‘무분별한 전력증강 책동’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미 국방부의 헨리 오버링 미사일방어국장이 최근 지상발사 미사일 요격 실험의 성공을 발표하면서 “미사일방위 체계 수립 책동이 북조선(북한)과 같은 불량배 국가들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며 이는 “조선반도와 그 주변에서 미군의 선제타격 무력을 한층 강화해 제2 조선전쟁을 도발하려는 흉계에서 출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또 미국이 “공화국(북)의 있지도 않는 미사일 위협을 걸고(트집잡아) 새 전쟁도발을 위한 무력증강 행위를 합리화”하고 있다며 “그들이 떠드는 평화와 대화 타령은 새로운 전쟁도발 흉계를 감추고 우리를 무장해제시키기 위한 교활한 위장평화 술책”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거듭 “미 호전세력은 우리 공화국에 대한 고립.압박 도수를 더욱 강화하면서 평화와 대화 광고에 숨은 저들의 강도적 요구가 먹어들지(먹혀들지) 않으면 물리적 방법을 적용하려고 하고 있다”면서 “미국은 현 사태의 심각성과 위험성을 똑바로 보고 무분별한 반공화국 전쟁모험 책동을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