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화.외교통한 문제해결 입장 불변”

스티븐 보즈워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6일 “미국 정부는 당분간 천암함 사고와 관련한 한국 정부의 조사를 지원하는데 집중하려 한다”고 밝혔다.


보즈워스 특별대표는 이날 워싱턴D.C.에서 하와이에 본부를 둔 싱크탱크 `이스트웨스트 센터’ 주최로 열린 세미나에 참석, “중국이 북한 측(김정일 위원장)에 무슨 얘기를 했는지를 베이징으로부터 기다리고 있고, 천안함 조사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보즈워스 대표의 이런 언급은 천안함 사고에 대한 조사결과 및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방중결과를 토대로 6자회담 재개 여부를 결정하는 수순을 밟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보즈워스 대표는 북한이 6자회담 복귀를 전격 선언하면 미국은 어떤 대응에 나설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가정적인 상황에는 언급하지 않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이어 보즈워스 대표는 장기적 관점에서 앞으로의 상황을 예측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말하면서 “단 분명한 것은 우리는 이런 모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외교와 대화를 해나갈 것이라는 점에 변화가 없다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천안함 사건에 북한이 연루된 것으로 드러난다고 해도 군사적 대응은 일단 배제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또 그는 북한도 미국의 이런 입장에 부응해 현재 갈등을 빚고 있는 핵문제에서 의미있는 진전을 이뤄내기 위한 국제적 의무 준수 등의 노력을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사견임을 전제, “북한 핵문제는 장기적으로 다자대화를 통해 해결해 나갈 수 있다는 점에 조심스럽지만 낙관적인 견해를 갖고 있다”면서도 “이 문제는 매우 복잡한 사안인만큼 우리의 기대치를 적절하게 통제할 필요는 있다”고 밝혔다.


보즈워스 대표는 자신이 10년여전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 사무총장과 주한 미 대사를 지냈을 당시와 비교할 때 이제 이 문제는 북.미 양자간에 해결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 다자의 협의를 필요로 하게 됐으며, 북한이 2차례의 핵실험을 통해 핵무기를 소유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2가지 큰 변화를 겪었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 미국의 중심적 역할을 회피할 의도는 없다고 강조하고, 미국은 역내 우방과 파트너들의 이해관계에 부응하는 방향으로 일을 진행시켜 나가기 위해 이들과 긴밀한 협력을 계속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