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테러전략 민주화로 선회중

▲ 對테러전 민주화 전략으로 바뀌나

미국의 부시 행정부가 9.11 이후의 대테러 전략를 수정, “사살하고 사로잡는 접근”을 뛰어넘어 민주주의와 경제개혁을 촉진하는 방향으로 선회하고 있다고 고위 관리들이 6일 밝혔다.

새로운 전략 초안은 `적’의 정의를 알카에다에서 분파되고 발전된 범위로 광범위하게 사용하고 있으며 보다 일반적인 대테러전쟁에서 “폭력적인 급진주의”로 초점을 이동시키고 있다고 관리들은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이 관리들은 이 문건이 종합적인 미국의 대테러 청사진으로 테러와 싸우고 있는 다양한 기관들의 임무를 명확히하고 합리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전략초안은 현재 작성중에 있으며 이라크문제와 같은 중요 이슈도 논의되고 있다고 그들은 밝혔다.

대테러 관련기관의 한 관리는 “새로운 전략은 죽이고 사로잡는 접근을 뛰어넘어 정부의 민주화, 자유화 정책과 연계되고 이는 테러리스트를 솎아내는 것이 아니라 테러리즘의 배양 문제를 보다 중요하게 다루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9.11이후 적의 본질 등에서 많은 변화가 있었다”면서 “알카에다는 과거의 알카에다가 아니며 새로운 전략은 우선순위, 프로그램, 역할과 임무 등과 같은 문제는 물론 적이 누군지에 대한 철학적 문제까지 조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전략초안은 국토안보부, 국가대테러센터 창설 등 미 행정부내의 변화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새로운 전략초안 검토와 가까이있는 또 다른 관리는 “자유와 민주주의, 경제적 번영을 촉진해 테러리스트들이 서식하는 환경을 개선하는 방향으로 이동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나 페리노 백악관 대변인은 이같은 전략문건에 대한 언급을 거부했으나 “부시행정부는 끊임없이 테러리즘과 맞서기 위해 정책과 전략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프로젝트에 관련된 관리들은 새로운 전략이 올해말 공표가 될지 아니면 행정부가 내부 지침으로 활용할지 아직 분명치 않다고 말했다.

프랜 타운센드 백악관 국토안보보좌관이 새로운 프로젝트를 주도하고 있으며 여기에는 국방부와 정보기관, 재무성, 국무부 등이 관련돼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