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북 협상 진전 위해선 남북화해 조치 중요”

미국 국무부는 9일(현지시간) 북한이 태도변화를 보이면 양자대화를 할 수 있다고 재차 밝혔다. 


필립 크롤리 공보담당 차관보는 이날 워싱턴D.C. 포린프레스 센터에서 열린 미국의 외교정책 관련 브리핑에서  “건설적인 방향으로 북한이 움직이기 시작하면 우리는 이에 호응할 것”이라면서 “우리는 북한과의 양자대화에 열린 자세로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양자대화를 위해서는) 북한이 취해야 할 조치들이 있다”면서 “북한이 근본적인 태도 변화와 역내 긴장 완화, 한국을 포함한 이웃국가들과의 건설적인 관계 형성, 국제적 의무 준수 및 9.19 공동성명에 부합하는 비핵화 조치 등을 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6자회담 재개에 대해서도 우리는 열려 있다”면서 “그러나 우리가 회담 재개를 유익한 것으로 판단하기 이전에 북한은 행동 변화를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유엔총회 기간 동안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원자바오 중국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도 북한 문제 등이 논의될 것이며, 핵심 동맹국들과 (북한 문제와 관련한) 고위급 협의를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커트 캠벨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도 이날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주최 토론회에서 “교착상태인 북한과의 협상에서 어떤 진전을 이루려면 남북한 사이에 화해조치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은 현재 6자회담 당사국들과 ‘깊숙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내주 한국, 일본, 중국 순방도 이같은 연장선상에서 이뤄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미 국무부는 로버트 아인혼 대북·대이란 제재조정관이 다음주 중국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이같은 미국 정부 고위 당국자들의 발언은 ‘선(先)천안함 후(後)6자회담’ 기조에서 대화와 압박의 ‘투트랙 접근’ 방침으로 선회한 것이라는 관측을 낳고 있다. 특히 최근 북한과 중국의 6자회담 재개 행보가 연이어지면서 비핵화를 위한 대화 재개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