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북 식량지원 회의에 적극적”

세계식량계획(WFP)이 20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북한에 대한 식량 지원을 위한 긴급 회의를 개최한다고 WFP아시아사무소 폴 리슬리 대변인이 말했다.

리슬리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각) 미국의 소리 방송(VOA)과 전화 통화에서 “20일 로마본부에서 미국 등 20여개국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대북 식량지원을 위한 긴급회의가 열린다”며 “이번 회의에서 북한에 대한 즉각적인 식량 지원과 관련해 매우 중요한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은 이번 회의에 대외 식량지원을 담당하는 ‘평화를 위한 식품국(Office of Food for Peace)’ 대표를 보내기로 하는 등 매우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북한의 긴급한 식량난을 고려해 열리는 이번 회의는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대북 식량지원에 적극 나설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6자회담 성과에 대한 전망이 매우 밝은 데다 핵 시설 폐쇄와 아울러 북한 정부가 식량 대책에 매우 적극 나서고 있는 점으로 미뤄볼 때 이번 회의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고 덧붙였다.

리슬리 대변인은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전화 통화에서도 북한이 영변 핵시설을 폐쇄했다고 발표함에 따라 “각 국이 대북 지원에 좀 더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싶어 한다”며 “한국 정부가 4주 전 WFP를 통해 상당한 지원을 한 것이 분명히 다른 국가들을 자극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대북 인권단체인 ‘좋은벗들(이사장 법륜)’은 18일 소식지를 통해 “6월 말부터 북한 전역의 각 도.시.군 등에서 아사자가 발생하고 있다”며 “평안북도와 양강도, 자강도, 함경남북도의 시.군 단위에서는 하루가 달리 사람이 죽어가는 숫자가 점점 늘어나는 추세”라고 북한의 급박한 식량 사정을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