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북 민간 우편물 통제 강화…DHL에 벌금 부과”

미국 상무부와 재무부가 대북 제재의 일환으로 미국에서 북한으로 보내는 민간 우편물에 대해 엄격히 제한 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RFA는 “최근 미국 정부가 국제 화물운송회사(DHL)에 대규모의 벌금을 부과했다”면서 “북한으로 보내는 민간우편물에 대한 정부의 제한이 전보다 심해졌다”고 전했다.

미국 정부는 DHL이 이란과 수단 시리아 등 미국의 제재를 받고 있는 나라들에 금지된 물품을 운송한 이유로 940만 달러의 벌금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미국의 수출입 담당인 상무부와 재무부의 성명에 의하면 DHL은 2002년부터 2007년 사이에 이란과 수단에 통제품인 309개의 물품을 운송했다고 발표, 운송 물품의 90%가 금지물품이 아니라고 주장하던 DHL은 정부가 부과한 벌금을 받아 들였다.

방송은 DHL상담원의 전화 내용을 인용, “미 상무부의 산업안전국(BIS)은 주무부처인 수출규제령(EAR)과 재무부의 해외자산통제실(OFAC)을 통해 대북 제재의 일환으로 북한에 보내는 소포와 화물을 제한 하고 있다”며 “북에 보내는 우편물은 가족에게 보내는 편지나 기관의 영수증 정도이며 사진이나 책도 허용되지 않는다”고 밝혀 운송 물품에 대한 대북 제재가 한층 강화되었음을 시사했다.

한편 미국 정부에서 운영하는 우체국은 “동전과 은행수표, 지폐, 귀금속, 사치품, 방사성 물질들을 북한에 보낼 수 없다”면서 “규제받지 않은 물품은 우체국의 국제소포 종류 중 하나인 보통우편으로 제한되기 때문에 소포의 무게가 1.8kg이하, 최고 길이 60cm보다 작은 규격으로 제한된다”고 밝혔다.

미국 정부는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1718호를 이행하기 위해 2007년 2월부터 대북 수출 규제령을 발령했으며 이에 따라 군수품으로 사용할 수 있는 물품이 북한에 반입되지 못하도록 통제, 규제 물품은 미국산과 외국 제품인 경우에도 미국 성분이 10%이상 포함되면 통제품으로 북한에 반입하지 못하도록 제한 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