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북 관계정상화 협정체결 급할 것”

임동원 전 통일부장관은 26일 “미국은 북한과 관계정상화를 위한 협정 체결이 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 전 장관은 이날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 “미국의 입장으로서는 (북한과) 종전선언을 해서 적대관계를 해소하자고 약속하고 수교라는 절차를 밟을 수 있을 것”이라며 이 같이 주장했다.

임 전 장관은 그러나 미국이 북한과 협정 체결에 조급한 이유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이어 미국과 북한이 관계정상화를 했다고 해서, 북한 핵 문제가 해결됐다고 해서 한반도 평화체제가 구축되는 것은 아니라면서 “(평화체제 구축은) 보다 더 긴 과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분단 고착적인 평화체제가 아니라 통일을 지향하는 평화체제로 (남북)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며 “통일지향적 평화라는 것은 북한의 변화를 유도하고 남북관계를 개선해 군비도 감축하고 평화를 만들어 나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 전 장관은 이와 함께 “6.15 남북 정상회담에서 북의 최고당국자(김정일 국방위원장)는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주한미군이 한반도에 주둔할 필요가 있다는 전략적 판단을 했다”며 “주한미군은 북한에 적대적인 군대가 아니라 한반도 평화에 기여하는 군대로 그 역할과 지위가 변경돼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