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북포괄 패키지는 상황변화 반영한 것”

미국 국무부는 20일 북한에 대해 6자회담 복귀만이 아니라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 조치를 위한 의무사항들을 준수할 때 상응한 보상이 있을 것이라며 대북 포괄적 패키지 제의는 이러한 상황변화를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브리핑에서 커트 캠벨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의 대북 포괄적 패키지 제공 발언과 관련, “무엇보다 가장 먼저 북한이 회담에 복귀하길 원하지만 그들이 협상에 돌아오더라도 그런 조치(회담복귀)에 대해 보상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그것은 지금의 현실을 그대로 반영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미국이 지금까지 핵협상 과정에서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따라 단계별로 보상해왔지만 번번이 합의 사항 이행 약속을 어겨온 북한의 전례 때문에 앞으로는 협상 복귀 자체만으로는 더 이상의 보상을 할 수 없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크롤리 차관보는 “캠벨 차관보의 발언은 달라진 현실을 반영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이러한 포괄적 패키지는 행동 대 행동 원칙에 어긋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또 “공은 북한 쪽에 넘어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한반도 비핵화라는 장기적인 목표는 변하지 않았으며 우리는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의미있는 조치, 되돌릴 수 없는 조치를 하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크롤리 차관보는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북한이 미국에 실질적인 위협이 안된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미국의 대북정책 변화를 의미하는 것은 결코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는 “북한의 미국에 대한 직접적 위협은 극미하지만 북한의 도발적인 행동들은 동북아에 중대한 위협이 되고 있다”면서 “최근 북한의 행동들은 도움이 되지 않았으며 잠재적으로 불안정을 야기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우리가 피하고자 하는 것은 아시아 지역에서의 급격한 군비경쟁 촉발”이라면서 “우리는 미국에 대한 북한의 위협을 완화할 수 있는 능력이 있지만 클린턴 장관이 밝힌 것처럼 북한이 이 지역국가들에 중대한 도전이 되고 있다고 인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