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북특사 “北, 위험한 게임 중단해야”

미국 글린 데이비스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28일 “북한이 국제사회와 위험한 게임을 하고 있다”며 핵실험 계획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한국과 중국을 방문한 뒤 이날 일본을 찾은 데이비스 대표는 이 같이 말한 뒤 “북한이 핵실험을 한다면 이는 실수이자 오판이고 그에 따른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며 “핵실험 시 모든 외교적 과정이 막히고, 이는 북한의 국익에도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데이비스 대표는 도쿄에서 6자회담 일본 수석대표 스기야마 신스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만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결의 이후 북한을 둘러싼 한반도 정세에 대해 논의했다.


한편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은 미국, 한국과 정찰 위성을 통한 대북 감시를 강화하고,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지진파 확인과 대기 중 방사성 물질을 조사할 방침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