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북특사에 셔먼 유력”

버락 오바마 미 차기 행정부에서 북한 문제를 담당할 대북 특사에 웬디 셔먼 전 대북정책 조정관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의 정보지 `넬슨 리포트’는 6일 빌 클린턴 행정부에서 매들린 올브라이트 당시 국무장관의 자문관을 지냈던 셔먼이 대북특사로 발탁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셔먼은 오바마 정부 출범 후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의 자문관을 수행하면서 대북 특사직까지 겸임할 가능성도 있다고 넬슨 리포트는 관측했다.

만일 셔먼이 대북특사직을 맡지 않게 될 경우에는 국무부 정책기획국장을 지낸 미첼 리스 윌리엄 앤드 메리대 교수가 기용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리스 교수는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 발족에 깊이 관여한 비확산 전문가로도 잘 알려져 있다.

넬슨 리포트는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의 거취에 대해서는 “아시아쪽 언론들은 힐 차관보가 계속 북한문제를 다룰 것으로 보고 있지만, 워싱턴의 소식통들은 그것은 잘못된 보도라는데 견해가 일치하고 있다”고 전했다.

힐 차관보가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 내정자와 리처드 홀브룩 전 유엔대사와 가까운 사이지만 북핵문제에서는 손을 떼게 될 것이라는 지적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