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북지원 축소요청 없었다”

정부 당국자는 22일 로버트 졸릭 미 국무부 부장관이 미국을 방문한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에게 한국의 대북 경제지원을 축소해줄 것을 요청했다는 일본 교도통신 보도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또 “졸릭 부장관이 개성공단 생산품의 미국 수출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통보해 왔다는 보도 내용도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정 장관의 방미를 수행중인 다른 정부 당국자도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교도 통신은 졸릭 부장관이 20일 정 장관과 만난 자리에서 한국의 대북 경제지원은 핵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지원 축소를 요구하고 개성공단 생산품의 대미 수출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이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