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북지원 위해선 비핵화 선결돼야”

“미국은 북한을 지원할 수 있는 가능한 모든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이를 위해서는 북핵 문제 해결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대사는 25일 경기도 안산시 경안고등학교에서 특강을 한 자리에서 학생들의 북핵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하고, “북한의 빈곤·인권 문제, 한반도의 평화정착 문제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핵 해결을 위해 6자 회담에 대해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이 약속대로 단계적인 비핵화 수순을 밟아간다면 보다 나은 세계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버시바우 대사의 이번 발언은 북한과 미국의 관계개선과 외부 지원이 북한의 비핵화를 전제로 하고 있음을 명백히 한 것으로 해석된다.

버시바우 대사는 “근래 한국에 입국한 탈북자들이 1만명을 넘어서고 있다. 그러나 대다수가 개방경제에 적응하지 못해 구직 문제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탈북자를 위한)학생들의 자원봉사가 그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버시바우 대사는 한국에 대한 미국 비자 면제 문제에 대해 “미국 의회에서 이미 법안이 진행중이며 긍정적으로 검토되고 있다”며 “특히 FTA 협정 이후 한국에 대한 비자면제 시기가 가까워졌다는 것에 대해 미국내에서도 공감대가 형성돼있다”고 말했다.

‘인문학 교육의 실제적 필요성’이라는 주제의 강연에서 버시바우 대사는 “한국에는 법대에 가지 않고 독학으로 공부해서 대통령에 오른 좋은 본보기가 있지 않느냐”고 말해 학생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버시바우 대사는 특강에 이어 이 학교 밴드부 ‘알렉산드리아’와 함께 드럼을 연주해 학생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