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북지원식량 2만5천톤 내달 남포 도착

미국 정부가 북한에 지원하는 식량 2만5천여t이 다음 달 중순 북한 남포항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미국의 소리(VOA)가 4일 보도했다.

이번 지원식량은 미국 정부가 지원하는 식량 50만t 중 10만t의 분배를 책임진 미국의 5개 NGO들이 미국 정부 예산으로 독자적으로 구매한 식량 2만5천여t이다.

방송은 북한의 평안북도와 자강도의 25개 군(郡)에서 식량을 분배하는 이들 5개 기구들은 머시 코어, 월드 비전, 사마리탄스 퍼스, 글로벌 리소스 서비스, 조선의 그리스도인 벗들이라고 소개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NGO 관계자는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9월 중순부터 착수한 식량 구매가 최근 완료돼, 10월 7일과 8일 버지니아 주 노포크(Norfolk) 항구에서 2만5천여t을 선적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번에 선적되는 식량은 옥수수 2만t과 콩 5천60t으로 11월 18일에서 19일 사이 북한의 남포항에 도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옥수수와 콩 혼합물, 식용유도 곧이어 도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 NGO들은 그동안 평안북도와 자강도 지역에서 90만 여명의 주민들에게 식량을 분배했으며, 앞으로도 미국 정부 예산으로 식량을 독자적으로 구입해 보다 다양한 식량을 북한에 제공할 계획이다.

방송은 “미국 정부가 NGO들에게 필요한 식량을 확보할 재량을 부여한 것은 지난 6월 대북 식량 지원이 시작된 이래 이번이 처음”이라며 “지금까지는 해외원조를 관장하는 국제개발처 USAID가 농무부 산하 농업지원청 (Farm Service Agency)에 발주를 내려 대북 지원을 위한 식량을 구매, 선적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미국 국제개발처는 앞서 6월 29일, 8월 4일, 8월 20일, 9월 3일 등 4차에 걸쳐 총 11만 8천 2백 70t의 밀과 옥수수를 북한에 지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