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북제재 전담 범정부조직 구성

미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의 철저한 이행을 위해 관련부처로 구성된 전담 협의 조직을 구성한 것으로 26일 전해졌다.

이 조직은 필립 골드버그 전 볼리비아 주재 미국대사가 이끌고 있으며, 조만간 중국측과 대북제재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베이징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미국의 한 고위 당국자가 전했다.

이와 관련, 필립 크롤리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골드버그 대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 1874호와 1718호의 이행을 위한 범정부간 노력을 이끌도록 임명됐다”고 밝혔다.

크롤리 부대변인은 “그가 범정부 조직을 이끌고 조만간 여행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미 대표단의 구체적인 방문국 등은 전하지 않았으나 한.중.일 등이 포함되는 아시아국 순방일 것으로 예상된다.

대북제재 전담 조직에 정확히 어느 부처가 참여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국무부, 국방부,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물론 대북 금융제재를 담당하는 재무부 등이 참여했을 것으로 관측된다./연합

소셜공유